티스토리 뷰

미국 E2비자는 미국 내에 체류하면서 스몰 비즈니스를 영위할 수 있는 비자로, 한국과 같이 무역 및 투자에 관한 조약이 체결된 국가의 국민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.

 

이러한 E2비자는 한국에서 신청하여 미 대사관의 인터뷰를 통해 받는 방법과 미국 내 합법적인 비자로 체류하면서 신분 조정을 통하여 받는 방법이 있습니다.

 

특히, 한국에서 신청하여 미 대사관의 인터뷰를 통해 받는 경우 통상적으로 처음엔 5년짜리 비자가 발급되지만, 이후 연장 시에는 2년마다 연장이 가능합니다.

 

단 모든 투자자가 5년 짜리 비자를 받는 것은 아닙니다.

 

투자자의 상황에 따라 처음에 2년짜리 비자를 받는 분들도 있습니다. 

 

이러한 E2비자는 배우자가 워크 퍼밋을 신청해 취업을 할 수도 있고 자녀는 무료 공립학교에 다니는 등 준 영주권에 해당하는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비자입니다.

 

그래서 미국에 진출하려는 많은 분들이 선호하려는 E2비자가 얼마나 투자를 하여야 발급이 용이한지 묻는 질문들이 꽤 많습니다.

 

한국에서 미 대사관을 통하여 E2비자를 받은 사례를 보면 대략 30만 불 이상은 투자하여야 비자 발급이 용이하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.

 

물론 비즈니스 모델이 좋은 경우는 10만 불 정도로 E2비자를 받은 사례들도 있습니다.

 

그리고 미국에 체류하면서 신분 조정을 통하여 E2비자(원래는 E2신분변경인데 편의상 E2비자로 표기)를 받는 경우는 15만 불 이상의 투자면 비자 발급이 용이합니다.

 

이렇게 투자금액이 2배 이상 차이가 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.

 

미국 내 E2신분 변경의 경우 이미 미국에 합법적인 비자로 체류 중이라 만일 승인이 안 나면 불법체류로라도 미국에 체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.

 

반면 한국에서 신청하는 경우는 비자 승인이 안나면 아예 미국에 입국할 수가 없습니다.

  

댓글
댓글쓰기 폼